끝없는 테스트의 산물, EV 타이어 | 한국타이어 go to main prd
  • High-Tech
  • Mobility Culture

끝없는 테스트의 산물, EV 타이어

지구상 거의 모든 자동차 제조사가 중장기 로드맵의 가장 큰 목표로 전동화를 내세우고 있다. 한때는 마치 ‘한 지붕 두 가족’ 또는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파워트레인처럼 내연기관과 전기모터가 병렬적 지위를 한동안 유지할 것이라 예상했다. 하지만 10년 전의 추측과 달리 EV는 빠른 속도로 내연기관을 역사의 뒤안길로 밀어내고 있다. 자동차의 패러다임이 변한 것이다.

자동차가 달리고 돌고 멈추는 데 가장 중요한 요소가 타이어다. 차종과 환경에 따라 컴포트와 스포츠 타이어가 다르고 사계절과 윈터 타이어의 효용이 다르며, 심지어 같은 SUV라고 하더라도 운행 지역에 따라 어반(Urban)과 오프로드 타이어가 다르다는 것은 상식이다. 누구보다 앞서, 다가올 대세를 먼저 맛본 EV 운전자들 역시 EV 전용 타이어가 필요하다고 인식하고 있다.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미디어센터-끝없는 테스트의 산물, EV 타이어-1
  • 전동화는 자동차를 만들고 사용하는 과정에 직 · 간접적으로 관련된 모든 기업의 관심사다.

여기 EV를 위한 전용 타이어를 시험하는 사람들이 있다. 모터스포츠 트랙에서 타이어를 한계까지 밀어붙였던 레이스 드라이버이자 이제는 누구보다 많은 시간을 EV와 함께 보내며 내연기관 자동차와의 구조적 · 동역학적 차이를 이해하고 가장 이상적인 EV 타이어를 개발하기 위해 일하는 테스트 드라이버다. 한국타이어 VEP 팀의 EV 테스트 드라이버를 만나 EV 전용 타이어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Interview

박성연, 박종진 (테스트 드라이버)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미디어센터-끝없는 테스트의 산물, EV 타이어-2

©Park Namkyu

Q. 테스트 드라이버의 평균 주행거리는 얼마나 되는가? 테스트는 혼자 진행하는가?

하루에 200km 정도는 주행한다. 매일 4~5시간 이상은 꼬박 차에 앉아 있다고 봐도 좋다.
통상 테스트 주행은 주Main 평가자가 한 명, 즉 드라이버 혼자 운전한다. 중요하거나 장비가 필요하거나 특정한 상황에서는 연구원이 동승해 두 명이 함께 평가한다.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미디어센터-끝없는 테스트의 산물, EV 타이어-3
  • ©Park Namkyu

Q.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와 EV 타이어를 테스트할 때 드라이버 입장에서 어떤 차이가 있나?

EV 자동차의 특성 때문에 EV 타이어 테스트시에는 승차감과 핸들링 성능을 조금 더 집중적으로 테스트한다. 그 외 근본적인 테스트 프로세스는 일반타이어와 동일하다고 보면 된다. EV 타이어와 일반 타이어 모두 다양한 장르와 세그먼트로 출시되는 만큼 각각의 모델에 맞게 중점적으로 테스트하는 항목을 조금씩 달리하여 진행한다. 예를 들자면 스포츠 세그먼트 모델을 위해 개발하는 타이어는 핸들링과 접지력, 제동력을 우선시하며 또 컴포트 세그먼트 모델의 타이어는 승차감 및 정숙성을 중요하게 평가한다.

“EV 전용 타이어를 매일같이 테스트하며 타이어에 요구되는 거의 모든 성능을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려 노력한다.

타이어 개발은 인류 문명과 마찬가지로 항상 ‘현재진행형’이다.
더 높은 곳을 향해.”

Q. EV 중에서 현재 어떤 브랜드의 어떤 모델이 출고용OE 타이어로 한국타이어를 선택했나?

포르쉐 타이칸, 아우디 e-트론 및 Q4 e-트론, 폭스바겐 ID.4 등 3개 브랜드의 4개 모델이 한국타이어의 EV 전용 타이어를 선택했고, 앞으로 점차 더 늘어날 것이라 예상한다.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미디어센터-끝없는 테스트의 산물, EV 타이어-4
  • 아우디 e-트론 외 포르쉐 타이칸 및 Q4 e-트론, 폭스바겐 ID.4는 한국타이어 EV용 타이어를 장착하고 출고된다.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미디어센터-끝없는 테스트의 산물, EV 타이어-5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미디어센터-끝없는 테스트의 산물, EV 타이어-6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미디어센터-끝없는 테스트의 산물, EV 타이어-7
  • 회전저항이 낮은 새로운 컴파운드, 젖은 노면 성능을 높인 인터로킹 그루브, 소음 저감 패턴 및 흡음재 등의 기술이 적용된 한국타이어 Ventus S1 evo 3 EV.

또한 정숙성 면에서도 다른 차이를 보이는데, 내연기관에서는 크게 인식되지 않는 노면 소음도 EV에서는 더 크고 가깝게 들린다고 인식하는 경우가 있다. EV 전용 타이어에 전반적으로 더 높은 수준의 성능이 필요하다고 말한 이유가 이러한 여러 가지 차이점에 기인한다.

Q. EV 타이어와 내연 기관 자동차 타이어와의 차이점은 무엇인가? EV 타이어라 특별히 더 신경을 써서 개발하고 있는 부분이 있는가?

전기차는 주행 가능 거리가 긴 모델일수록 배터리 용량이 크기 때문에 차체의 무게가 더 무거워진다. 이러한 무게를 지지하기 위해 EV 전용 타이어는 조금 더 하드하게 제작이 되곤 하는데, 이 경우 승차감이 좋지 않을 수 있다. 또한 타이어 마모도에서는 내연기관보다 EV가 불리한 경향이 있다. 또한 전기모터는 내연기관보다 소음이 극도로 작기 때문에 내연기관에서는 크게 인식되지 않는 노면 소음도 EV에서는 더 크고 가깝게 들린다고 인식이 되곤 한다. EV 전용 타이어에 전반적으로 더 높은 수준의 성능이 필요하다고 말한 이유가 이러한 여러 가지 차이점에 기인한다.

그래서 우리 회사도 EV 전용 타이어를 위한 흡음재나 저소음 패턴을 개발했고 지속적으로 기능을 향상시키고 있다. 그러나, 개발에 있어 애로사항은 타이어 성능의 특성상 등가 교환해야 하는 항목, 즉 성능이 상충되는 부분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가령 마모 성능을 개선할 경우, 젖은 노면에서의 배수성이나 접지력이 떨어지는 것 처럼 말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런 등가 교환해야 하는 항목에서 절대 타협할 수 없다. 두 가지를 모두 충족하는 것이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지만, 최고 수준의 타이어를 개발해야만 프리미엄 시장을 선점할 수 있다는 회사의 판단에 따라 전사적 차원에서 연구와 테스트에 몰두하고 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미디어센터-끝없는 테스트의 산물, EV 타이어-8

©Park Namkyu

“EV 전용 타이어는 애초에 EV가 설계될 때의 목표 그대로 우수한 효율과 뛰어난 운동 성능을 경험할 수 있게 해준다.

우리 또한 지속적으로 테스트를 반복하며 EV 전용 타이어 개발에 일조하고 있다.”

  • EV 타이어 브랜드 필름_정숙성편

Q. 마지막으로 한국타이어 자체적으로 설정한 EV 타이어의 목표점은 무엇인가?

각기 다른 자동차의 특성에 맞춰 해당 모델에 필요한 성능을 갖추는 게 OE 타이어 개발의 기본이다. 제조사가 제시하는 요구 성능의 기준은 달라도 각각의 조건에 부합하는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특히나 급속도로 성장하는 EV 시장의 흐름에 따라 우리 또한 빠르게 변화하며 적응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예전에는 닛산 리프나 BMW i3, 토요타 프리우스처럼 차체가 작고 효율이 좋은 EV가 주류였다면 최근에는 포르쉐 타이칸처럼 고성능을 지향하는 모델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언젠가부터 SUV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데, EV 시장에서도 마찬가지로 최근 출시된 신차의 상당수가 SUV다. 여기에 테슬라 모델 S를 필두로 프리미엄화, 대형화 트렌드가 이어져 EV에서도 대응해야 하는 장르가 내연기관 자동차만큼이나 다양해졌다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우리만의 기준을 두기보다 EV 타이어에 요구되는 성능을 최상의 수준으로 높이는 것이 우리가 지향하는 목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