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main prd

모터스포츠

아트라스BX 레이싱팀, ‘2017 CJ 슈퍼레이스’ 종합 챔피언 등극

2017. 10. 30

2017시즌 팀/드라이버 더블 타이틀 획득하며 글로벌 Top Tier 기술력 입증

  • - 아트라스BX 레이싱팀과 소속 드라이버 조항우 선수 종합 1위 달성하며 더블 타이틀 차지
  • - 국내 최고의 모터스포츠 대회 정상 차지하며 세계적인 기술력과 실력 입증

아트라스BX 레이싱팀과 소속 드라이버 조항우 선수가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클래스’ 팀 챔피언십 포인트와 드라이버 챔피언십 포인트 1위를 달성, 더블 타이틀을 획득하며 종합 챔피언에 올랐다.

아트라스BX 레이싱팀은 조항우 선수(1위), 야나기다 마사타카 선수(3위), 팀 베르그마스터 선수(4위)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팀 챔피언십’ 부문 챔피언 타이틀을 획득했다. 특히 개막전 원투피니쉬를 달성한 이후 8라운드 내내 한 번도 1위 자리를 내주지 않고 최상의 레이스를 펼쳤으며 6라운드에서는 1위부터 3위까지 포디움을 휩쓰는 등 절정의 기량을 과시했다.

더불어 조항우 선수는 1라운드와 3라운드, 7라운드 우승을 차지하는 등 시즌 3승과 함께 ‘드라이버 챔피언십 부문’ 챔피언에 등극했다. 개막전 폴 투 피니쉬 우승을 시작으로 3라운드부터 다시 선두 자리를 탈환, 마지막 라운드까지 줄곧 1위 자리를 지켰다.

또한 야나기다 마사타카 선수는 5라운드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이후 6라운드까지 2연승을 달성했다. 6라운드 예선에서는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코스 레코드를 갱신하며 풀 포지션을 차지했고 결승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팀 베르그마이스터 선수는 개막전 준우승을 시작으로 3위와 5위를 각각 두 번 기록하는 등 시즌 내내 안정적인 경기력을 펼치며 팀 우승에 일조했다.

드라이버 챔피언에 등극한 아트라스BX 레이싱팀 조항우 선수는 “2017년 시즌 정상에 오를 수 있었던 이유는 안정적으로 고성능을 유지해 준 한국타이어의 기술력 덕분”이라며 “내년 시즌에도 한국타이어와 함께 최고의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4월 14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4개 서킷에서 총 8라운드에 걸쳐 진행되었다. 10월 29일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8라운드 최종전을 마지막으로 2017년 시즌을 마무리 했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Cadillac 6000 클래스는 국내 경주차량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와 파워(6200cc, 425마력)를 지닌 레이싱 전용 스톡카(Stock Car) 경주 대회로 동일한 차량으로 경주하기에 드라이버의 실력뿐만 아니라 타이어의 퍼포먼스가 중요하다. 한국타이어는 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DTM; Deutsche Tourenwagen Masters)를 비롯한 전 세계 약 30여 개의 모터스포츠 대회에서 입증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품질의 레이싱 타이어를 아트라스BX 레이싱팀에 후원하며 글로벌 Top Tier 기술력과 프리미엄 브랜드 가치를 선보였다.

아트라스BX 레이싱팀과 소속 드라이버 조항우 선수 종합 1위 달성하며 더블 타이틀 차지 아트라스BX 레이싱팀과 소속 드라이버 조항우 선수 종합 1위 달성하며 더블 타이틀 차지 아트라스BX 레이싱팀과 소속 드라이버 조항우 선수 종합 1위 달성하며 더블 타이틀 차지 아트라스BX 레이싱팀과 소속 드라이버 조항우 선수 종합 1위 달성하며 더블 타이틀 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