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main prd

기업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 코로나19 관련 고용노동부 간담회 진행

2020. 04. 28

장애인 고용 복지 향상과 업무 환경 증진 위한 현장 방문

  • 고용노동부, 장애인고용공단 관계자 방문해 코로나19로 인한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청취
  •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 장애인과 비장애인 더불어 살아가는 올바른 기업 문화 정착 앞장

글로벌 선도 타이어 기업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조현범, 이하 한국타이어)의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는 지난 27일 오후 고용노동부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주요 관계자들이 방문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관련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장애인 다수 고용 사업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을 확인하고, 사업장 경영상 애로사항과 장애인 노동자 건의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권기섭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남용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촉진이사 등이 방문했으며, 최창희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 대표, 윤정록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장,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 소속 장애인 노동자들이 참석해 현장의 목소리를 전했다.

이날 방문한 고용노동부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의 주요 관계자들은 간담회 전후로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에서 운영 중인 세탁장, 베이커리센터 등을 방문해 고용취약계층인 장애인들의 근로 환경도 확인했다.

한국타이어가 국내 타이어 기업 최초로 2015년 출자하여 설립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인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는 사회적 취약계층에 새로운 가능성과 도전의 기회를 제공하며 지역사회를 포함한 우리 사회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오픈 당시 78명(장애인 42명, 비장애인 36명)이었던 직원 수가 총 137명(장애인 69명, 비장애인 68명)으로 증가하는 등 추가적인 직무 개발을 통한 고용 증대와 질적 성장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 직원들은 지적장애 또는 지체장애를 가진 장애인들로 구성돼 있으며 서울의 한국타이어 본사를 비롯해 대전공장, 금산공장, 한국테크노돔 등 4곳에서 ‘세탁서비스’, ‘베이커리’, ‘커피&베버리지’, ‘사무행정’ 등 4개 사업을 위탁 받아 운영한다.

지난 2019년 장애인고용우수사업주 인증 및 장애인고용촉진 유공 국무총리상 수상, 2018년 지적발달장애인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등 고용 창출과 장애인 인식 개선 확산의 공로를 인정받은 바 있다. 모회사인 한국타이어와 함께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더불어 살아가는 올바른 기업 문화 정착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장애인표준사업장 내부의 상호보완적 직무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코로나19관련고용노동부간담회1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코로나19관련고용노동부간담회2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코로나19관련고용노동부간담회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