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Home 기업정보 미디어센터 뉴스

전 세계 다양한 현장에서 'Contribute to Advancement <br/>in Driving'의 가치를 실현해가는 한국타이어의 모습과 함께하세요.
등록일 2021.06.25. 조회수 2,364

카테고리 기업

한국앤컴퍼니, KAIST와 데이터 인프라 플랫폼 구축을 위한 ‘STAR 프로젝트’ MOU 체결

  • 데이터 기반 오픈 플랫폼 구축 및 활용에 대한 협력 강화
  • 기업과 대학간의 체계적인 상생 모델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모든 디지털 역량 집중
  • 데이터 공유 플랫폼을 기반으로 계열사들의 시범 사업 진행 계획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의 지주회사인 한국앤컴퍼니㈜가 25일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한국앤컴퍼니 본사 ‘테크노플렉스(Technoplex)’에서 KAIST 공과대학과 데이터 인프라 플랫폼 구축을 위한 ‘STAR(Symbiotic Transformation for AI-infused Reality) 프로젝트’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Post-AI 분야의 연구 산학 협력을 강화한다.

‘STAR 프로젝트’는 데이터 중심의 사회로 전환되는 시점에 맞춰 데이터 수집 및 분석기술, 결과 공유에 대한 새로운 가치창출이 필요함을 공감하고 데이터 기반의 혁신적 오픈 플랫폼 개발에 대한 뜻을 모아 추진하게 됐다.

한국앤컴퍼니는 KAIST 공과대학에서 추진하고 있는 융복합 데이터 클라우드 공유 플랫폼 구축은 물론 가상현실(Virtual) 테스트베드와 가상현실 공존(Real-virtual Symbiosis) 테스트베드 지원에 협력할 계획이며, 이번 산학협력 사례가 기업과 대학간의 체계적인 상생 모델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모든 디지털 역량을 집중시킬 계획이다.

또한 개발중인 데이터 공유 플랫폼 기반으로 한국타이어를 비롯한 한국앤컴퍼니의 주요 계열사들과 함께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모빌리티, 스마트 라이프 등의 시범 사업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차량 통행 현황 데이터 분석을 통한 환경 분야 적용, 타이어 연구 개발에 있어 실제 운전자들의 운행 기록과 교통사고 발생 유형 데이터 수집 활용 등 다양한 분야에 협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앤컴퍼니 디지털전략실장 류세열 전무는 ““디지털 미래혁신센터 설립부터 Post-AI 분야까지 한국앤컴퍼니와 KAIST는 우수한 상생 산학협력 모델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미래를 선도할 디지털 연구 역량 강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AIST 공과대학장 이동만 교수는 “데이터의 공유를 통해 메타버스(가상-현실 융합) 실험 테스트베드 플랫폼을 구축하고, 신기술 창출 산학협력이 가속화되어, 이를 기반으로 현장 실험 기반의 Post-AI 인력 양성 산업체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면 대학 연구현장과 산업현장이 같이 레벨업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앤컴퍼니와 KAIST는 다양한 분야의 협업을 통해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지난 2019년 처음 'KAIST 디지털 미래혁신센터'를 건립하고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통한 연구개발(R&D) 및 디지털 기술 역량 확보를 하고 있다. 올해 5월에는 '디지털 미래혁신센터 2기 협약'을 체결하고 미래 성장 동력과 혁신 역량 확보를 위한 협력을 한층 강화해 가고 있다.

한국앤컴퍼니kaist공과대학star 프로젝트업무협약식


It is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