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Home 기업정보 미디어센터 뉴스

전 세계 다양한 현장에서 'Contribute to Advancement <br/>in Driving'의 가치를 실현해가는 한국타이어의 모습과 함께하세요.
등록일 2013.07.26. 조회수 12,902

카테고리 기업

한국타이어, 품질 경영 강화로 소비자의 안전운전 지킨다

- 전국 모든 대리점에서 판대 중인 오래된 타이어를 수거하여 폐기하는 ‘장기재고 타이어 스크랩’ 실시
-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책임감 있는 품질 경영으로 질적 성장 강화


글로벌 선도 타이어 기업 한국타이어(대표이사 서승화)가 소비자들의 안전을 위해 30개월 이상 오래된 타이어를 자발적으로 수거?폐기하는 ‘장기재고 타이어 스크랩’을 실시한다.

한국타이어의 ‘바른 타이어, 바른 서비스’ 캠페인의 일환으로 마련된 이번 행사는 생산 공장과 물류센터 및 티스테이션, 타이어타운 등을 포함한 전국의 대리점에서 판매되는 승용차용, 경트럭용 타이어를 대상으로 8월까지 진행된다.

한국타이어는 생산 공장과 물류센터에서는 제조 후 24개월, 대리점에서는 30개월이 경과한 타이어를 파악하고 전량 수거하여 타이어 측면부(Sidewall)에 구멍을 내는 방식으로 파기해 오래된 타이어가 유통되는 것을 철저하게 방지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타이어는 제조 후 6년 이상 경과하면 새 상품에 비해 제동거리가 늘어나고 내구성이 저하되는 등 안전성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소비자들의 일반적인 타이어 사용 기간이 약 3년임을 감안해 대리점 기준으로 30개월 이상 된 타이어를 폐기하고 있다.

한국타이어 대표이사 서승화 부회장은 "소비자들이 안전한 한국타이어 상품을 어디서나 믿고 구입할 수 있도록 ‘장기재고 타이어 스크랩’을 통해 오래된 타이어의 유통을 엄격하게 차단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책임감을 가지고 소비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품질 경영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글로벌 프리미엄 타이어 브랜드로서 질적 성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It is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