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Home 기업정보 미디어센터 뉴스

전 세계 다양한 현장에서 'Contribute to Advancement <br/>in Driving'의 가치를 실현해가는 한국타이어의 모습과 함께하세요.
등록일2011.03.16. 조회수15,853

카테고리기업

한국타이어, 대덕특구에 중앙연구소 신축 이전

“세계 최고의 품질력 갖춘 글로벌 TOP 5 진입 가속화 기대”


- 한국타이어, 대덕특구 66,000m2(2만여 평)에 중앙연구소 신축이전 추진키로 대전시와 MOU 체결
- 국내 최대 타이어 연구소 신축이전으로 지역우수인력 채용 및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2011년 3월 16일, 서울) 한국타이어(대표이사 서승화, www.hankooktire.com)가 세계 최고의 타이어 메이커로의 도약을 위하여 대덕특구에 국내 최대의 타이어 연구소를 설립,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승화 한국타이어 부회장과 염홍철 대전시장은 3월 16일 오전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한국타이어㈜ 중앙연구소 이전 협약을 체결하고 대덕특구 1단계 죽동지구에 중앙연구소를 신축 이전하기로 MOU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한국타이어는 죽동지구 내 66,000m2(2만여 평)의 부지에 오는 2013년까지 최첨단 연구개발 설비와 우수연구인력을 갖춘 국내 동종업계 중 최대 규모의 중앙연구소를 확보, 운영하게 된다.

한국타이어는 이번 중앙연구소 이전 건립을 조속히 추진함으로써 향후 급격히 증가할 연구개발 수요에 대비하고 글로벌 TOP 5 타이어기업으로의 도약을 더욱 더 앞당겨 나갈 방침이다. 또한 지역우수인력을 우선 채용함으로써 일자리 창출에 기여함은 물론 대덕특구 위상 강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 밖에도 한국타이어 중앙연구소 이전 건립을 통하여 대덕특구의 연구 인프라 확충 및 제조업과 연계한 사업화를 통한 시너지 효과가 더욱 극대화되는 것은 물론 타이어 및 자동차 산업 발전과 지역 연관기업의 동반성장도 전망되고 있다. 이에 따라, 유성구 장동에 약 50,000m2(1만5천 평) 규모의 부지에 운영되고 있는 기존 중앙연구소는 현재 금산공장에 있는 생산기술 관련부서들을 이전하여 활용할 계획이다.

한국타이어 서승화 부회장은 “한국타이어가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었던 원동력은 세계적인 수준의 기술력과 꾸준한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였다”면서 “이번 중앙연구소 확대 이전을 통하여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과 품질력을 갖춘 글로벌 TOP 5 타이어 기업으로의 진입을 더욱 더 가속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1970년대 영등포 실험실에서, 35명에 불과한 기술팀 인력이 밤낮으로 기술개발에 몰두하던 한국타이어의 R&D 역사는 1992년 대전에 설립한 중앙연구소를 시작으로 본격화되며 중국, 독일, 일본, 미국 등 국내외에 5개의 연구소를 운영하며 연간 총 매출액의 5%를 연구개발 비용으로 투자하고 있다.

특히 기업 관리부서 인원보다 많은 총 인원의 6%(지난해 기준 국내 639명, 해외 200명, 박사급 연구원 27명)가 연구 개발에 전념하고 있으며 2008년부터는 친환경 타이어 개발에 역점을 두고 글로벌 환경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친환경 기술 및 컴파운드를 개발을 진행함으로써 환경에 대한 사회적 책임 실천에도 앞장서고 있다.



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는 대한민국 최초로 세워진 타이어 전문기업으로 대한민국 타이어 산업의 태동과 맥을 같이 해왔으며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자동차용 타이어를 판매하고 있는 대한민국 1위 타이어 회사입니다.

또한 4개의 글로벌 지역본부와 20여 개의 해외지사, 5개의 생산시설, R&D 센터를 통해 전세계 180여 개국에 타이어를 판매하여 세계 시장에서 매출액 기준 7위, 생산량 기준 5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총 매출의 70% 이상을 해외시장에서 달성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입니다.

끊임 없는 연구개발을 통한 우수한 품질력과 고객 만족을 최우선하는 서비스로 고객의 변함 없는 사랑을 받고 있는 한국타이어는 앞으로도 환경을 생각하는 기술 개발과 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들을 통해 고객에게 받은 사랑을 나눔으로써 건강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뤄 나가겠습니다.
 


It is

닫기